기사 (전체 6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특집]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5)
6차산업이 농가 경제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6차산업이 내포하고 있는 부가가치 창출 과정에 있다. 원료가 되는 생물이나 자원이 다양한 처리과정을 거치게 되면 부가가치가 창출된다는 개념인 것이다.상품의 가치가 다소 약한 하품 농산물의 경우 수요
양재생 기자   2020-08-13
[기획/특집]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5)
요즘은 정치, 경제, 문화 모든 분야에서 여성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농업에서도 마찬가지다. 여성농업인들이 6차산업화에 적극 나서면서 농촌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는 것이다.다만 1차 산업에 국한된 농업이었다면 이처럼 선두에 나설 수는 없었다.
양재생 기자   2020-07-30
[기획/특집] 서예가인 청원 홍은옥 선생이 기념 휘호
광양만신문 창간 17주년을 맞아 원로 서예가인 청원 홍은옥 선생이 기념 휘호를 광양만신문에 보내왔다. 선생이 보내 온 휘호는 ‘고담준론(高談峻論 - 뜻이 높고 바르며 엄숙하고 날카로운 언론)’과 ‘불편정론(不偏正論 - 치우치지 않는 바른 언론)’이다.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기업과 지역의 동반성장, 어디까지 왔나?
기업의 성장, 인구유입과 정주기반 구축에 기여…광양제철소 은퇴자 90%가 광양에 정착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취임하면서 가장 중요한 가치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시민 포스코’를 제시했다. ‘위드 포스코(With Posco)’라는 용어로
황망기 기자   2020-07-23
[기획/특집] 균형있게 이슈 전달하며 미래가치 제시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맞이하여 황망기 대표이사님과 광양만신문 가족 여러분께 축하 인사를 드립니다. 그동안 ‘광양만신문’은 지역의 이슈를 올곧고 균형있게 전하고 지역의 미래가치를 제시하며, 통합 광양만시대를 준비하는 정론지로서 발전을 거듭하고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광양 대표언론으로 더욱 성장하고 발전하길
우리 광양 지역 대표 언론인 광양만신문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광양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지역 언론으로의 역할 뿐만 아니라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항상 노력하신 황망기 대표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그동안 광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로 소통에 기여
광양만권의 발전과 희노애락을 함께한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을 대표하는 정론지로 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힘써 오신 황망기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격려와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풀뿌리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지역의 건전한 여론 형성하는 소통의 공간 자리매김
우리 지역의 정론지로 독자들의 큰 사랑과 믿음을 받아 온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지역 언론으로서 묵묵히 한 길을 걸어오신 황망기 대표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심심한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광양만신문은 정치와 경제, 사회,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현실적인 분석과 신선한 대안제시 기대
지금껏 발행인이자 편집장으로서 광양만신문을 이끌어 온 황망기 님을 비롯해 모든 기자 및 직원 분들의 노고와 열정에 깊이 감사드립니다.광양만신문은 17년간 광양지역의 경제발전을 심층·전문적으로 모색·보도하는 전문지로 기능해 왔습니다. 해외 사례와 전문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깨어있는 언론의 역할 다해주길 기대
광양시민과 함께 성장해 온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03년 7월 창간이래 광양만신문은 각종 유익한 정보를 신속·정확한 정보제공으로 시민들의 알권리보장에 충실하였으며 지역민들의 이익을 대변하면서 광양시의 대변자로 성장해 왔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유익하고 가치있는 정보 담아내는 신문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광양지역 임업인들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17년동안 광양만신문은 광양지역의 역사를 기록하는 사관의 자세로 지역의 크고 작은 일들을 지역민들에게 세세히 알려주었습니다.정보를 취득할 수 있는 채널이 다기화되어 있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힘이 되 주시길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700여 광양예총 회원과 함께 축하드립니다.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로 일상이 지치고 힘든 시절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지역언론을 통해 우리 지역의 세세한 사정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은 퍽이나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지난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현실과 비전 연결하는 막중한 책임 다하길
지역 정론지로서 건실한 언론 문화 창달에 기여해 온 ‘광양만신문’이 창간 17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지방자치 시대에서의 지역 언론은 시대적 사명을 주도하는 중추로서 그 책무는 무한하다 할 것입니다. ‘광양만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변화에 큰 역할 기대
광양지역과 함께 성장해온 광양만신문의 창간 17주년을 광양상공회의소 300여 회원사와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지역발전을 위해 한결같은 길을 걸어온 황망기 대표님과 기자님들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최근 광양상공회의소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광양시민이 바라는 광양만신문
“지역 밀착취재를 해 달라”광양만신문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17년이라는 기간 동안 지역신문으로서 자리를 굳건히 지켜주신 것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드립니다.어떤 이들은 지역신문이 볼게 없다고 말을 하곤 합니다. 중앙지보다 지면이
광양만뉴스   2020-07-23
[기획/특집]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4)
도시산업 중심의 발전이 도시와 농촌간의 심각한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다. 이는 단순히 농촌의 쇠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농촌인구이탈이라는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빈곤을 벗어나기 위해 사람들이 농촌을 떠나게 되면 농촌의 인구 감소와 더불어 농사를 지을 사
양재생 기자   2020-07-23
[기획/특집]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3)
이제 농업은 단순히 농사만을 지어서는 성공할 수 없다. 농산물만을 생산하던 농업도 이제는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게 된 것이다. 그러면서 단순한 농업에서 유통, 가공, 제조, 서비스 등 모든 분야의 산업연계가 가능한 6차 산업이 그에 따른 대안으로 새롭게
양재생 기자   2020-07-16
[기획]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2)
도농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농촌이 살아나야 한다. 농촌의 여러 가지 문제점을 분석해보면 결과적으로 1차 산업인 농업의 한계점이 여실히 들어나게 되는걸 알 수 있는데,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한 방안으로 6차 산업이 부각되고 있다.
양재생 기자   2020-07-09
[기획/특집] 기획취재 / 도농격차 해소, 6차산업이 이끈다(1)
현시대의 농업·농촌은 시간이 지날수록 도시와 상반되게 기울고 있는 모습이다. 농업을 외면하는 젊은 층이 도시로 이주를 시작하면서 농촌의 고령화는 물론 그에 따른 인구감소 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했고, 농촌의 생산가능인구가 빠르게 감소하면서 농촌의 소득하락
양재생 기자   2020-07-02
[기획/특집] 광양시 내년 예산안 1조 502억원 편성
광양시가 2020년도 예산안으로 2019년 본예산 9,724억원 보다 778억원, 8% 증가한 1조 502억원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내년 예산안 중 일반회계는 7,588억원, 특별회계는 2,914억원이다.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 95억원
황망기 기자   2019-11-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