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원정경기서 소중한 1승 챙겨
전남드래곤즈가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알렉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안산그리너스를 원정에서 물리쳤다.전남은 지난 11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6라운드 안산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남은
양재생 기자   2021-04-15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올 시즌 첫 패배 기록
전남드래곤즈가 2021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전남은 지난 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5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경기에서 1:2로 패하며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전남은 경기초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적극적이고 속도감 있
양재생 기자   2021-04-08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외국인 용병 발로텔리 영입으로 쿼터 완성
전남드래곤즈가 장신 공격수 조나탄 발로텔리(Boareto Dos Reis Jonathan)를 영입하며 외국인 쿼터의 퍼즐을 완성했다. 발로텔리는 1989년생으로 185cm, 77kg의 다부진 체격과 투쟁적인 성향으로 몸싸움에 강한 스트라이커다. 또한
양재생 기자   2021-04-01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원정경기서 잇단 승점 수확
전남드래곤즈가 지난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4라운드 부천FC와의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경기로 전남은 개막 후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치며 3위 대전(2승2패
양재생 기자   2021-03-25
[스포츠] 전남, 3경기 연속 무패 행진 리그 2위 도약
전남드래곤즈가 서울이랜드와 무승부를 거둬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전남은 지난 14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라운드 서울이랜드와의 경기에서 고태원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1:1로 비겼다. 이 경기로
양재생 기자   2021-03-18
[스포츠] 전남, 짜릿한 첫승 신고하며 리그3위 도약
전남드래곤즈가 올렉의 리그 데뷔 골에 힘입어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전남은 지난 7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에서 경남FC에 1:0으로 승리했다. 개막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던 전남은 이날 1승을 추가하면서
양재생 기자   2021-03-11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개막전 무승부
전남드래곤즈가 2021시즌 첫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해 아쉬움을 전했다. 비록 승리를 가져오지 못하며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그쳤지만 2021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지난달 27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K리그2 2021 1라운드 충남아산FC
양재생 기자   2021-03-04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2/27(토) 홈에서 개막전 치른다
전남드래곤즈가 오는 27일 토요일 오후 4시 홈에서 충남아산FC를 상대로 개막전 승리를 노린다.지난 시즌 홈 개막전에서 제주에게 승리하며 14년 만에 홈 개막전 승리를 거둔 전남은 이번 시즌 충남아산을 상대로 홈 개막전 2연승을 거둘 수 있을지 결과가
양재생 기자   2021-02-25
[스포츠] 광양제철소 축구동아리 67FC, 광양여고 축구부 12년째 후원
광양제철소 직원들이 만든 축구동호회 67FC가 광양여고 축구부를 12년째 후원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67FC는 지난 2009년부터 형편이 어려운 축구부 학생들도 걱정 없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고교 3년간 장학금을 지원
양재생 기자   2021-02-18
[스포츠] 광양루니 이종호, 2021시즌 주장 완장 찬다
전남드래곤즈가 2021시즌 주장에 이종호, 부주장에 이후권, 김현욱, 박찬용을 선임했다.주장단으로 임명된 이종호, 이후권, 김현욱, 박찬용 네 선수 모두 지난 2020시즌 전남에서 활약하며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선수들이다.‘광양 루니’ 이종호는
양재생 기자   2021-01-28
[스포츠] 광양시장애인체육회 서면이사회 개최
광양시장애인체육회는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서면이사회를 열어 새해 사업계획과 예산 등 5건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코로나19로 인해 대면이사회 개최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진행된 서면심의에서는 2개단체의 신규가입이 승인됐다.신규 가맹단체로 등록된 단
황망기 기자   2021-01-28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홈 개막경기 2월 27일 충남아산과 펼친다
2021시즌 프로축구 K리그가 오는 2월 27일 개막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1일 2021시즌 K리그2 정규라운드와 플레이오프 일정을 확정·발표했다. 올해 K리그2는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축소된 27경기에서 9경기 늘어난 36경기를 소화하게 된
양재생 기자   2021-01-28
[스포츠] 광양공공스포츠클럽, 축구・야구・아이스하키 전문선수반 공모 선정
기금 지원이 종료된 2013 ~ 2018년 선정 70개 클럽을 대상으로 한 ‘2021년도 스포츠클럽 육성지원사업 공모’에 광양스포츠클럽의 야구와 축구, 순천스포츠클럽의 택견과 축구 등 17개 종목이 선정됐다.대한체육회는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올해
황망기 기자   2021-01-21
[스포츠] 전남 드래곤즈, 전력보강 전념
새해 시즌을 준비하는 전남드래곤즈가 전력보강에 한창이다.전남은 13일, 특급 외인 사무엘 은나마니(등록명 사무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윙 포워드와 스트라이커 두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사무엘은 폭발적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공간 침투와 탄탄한 체격으
양재생 기자   2021-01-14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승격위한 선수간 재정비 박차
전남드래곤즈가 ‘베테랑’ 수비수 최효진(사진)과 플레잉 코치를 계약했다. 전남은 최효진이 39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준수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 선수들에게 조언하며 코치로서의 역할도 할 수 있을 거라 판단하면서 플레잉 코
양재생 기자   2021-01-07
[스포츠] ‘역경 딛고 일어서 희망 찾다’ 전남드래곤즈, 2020시즌 특집 다큐 3부작 공개
전남드래곤즈가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함께 했던 2020년을 영상으로 담았다.전남은 올해 K리그2 27경기에서 8승 14무 5패 승점 38점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총 31골을 득점했고 25골 밖에 내주지 않았다. 제주유나이티드(23실점)에 이어 최
양재생 기자   2020-12-24
[스포츠] K리그 1부 승격 실패했지만, 희망 보았다
전남드래곤즈가 올 한해를 뒤돌아보며 2020시즌을 새로운 미래발전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변화와 도약의 해로 평가했다.전남은 지난해 12월 창립 25주년 기념 송년의 밤을 열고 미래를 향한 도약을 다짐하면서 올해의 목표를 K리그 1부 승격이라고 선언했다
양재생 기자   2020-12-03
[스포츠] 전남, K리그 1부 진출 꿈 접었다
전남드래곤즈가 K리그 1부 승격을 위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전남은 지난 21일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시즌 마지막경기에서 서울 이랜드와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38점으로 최종 순위 6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양재생 기자   2020-11-26
[스포츠] 아쉬운 무승부…PO진출, 마지막 경기에 달렸다
전남드래곤즈의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이 마지막 경기까지 지켜봐야 알 수 있게 됐다.전남은 지난 1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6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필승의지를 내세우며 정규리그 마지막
양재생 기자   2020-11-05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단숨에 3위로…준플레이오프 눈앞
K리그2 막판 순위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드래곤즈가 지난 라운드 1위를 달리고 있던 수원FC를 꺾고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전남은 지난 18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4라운드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4-3으로 역
양재생 기자   2020-10-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