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재
두통, 모든 불쾌한 감각을 통틀어 말하는 것
광양만뉴스  |  webmaster@gym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9  13:49: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두통은 머리에 나타나는 통증뿐만 아니라 머리가 무겁게 느껴진다거나 멍하다거나, 쑤신다고 표현하는 모든 불쾌한 감각을 통틀어 말하는 것으로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일생에 한번은 경험하는 가장 흔한 불편감 중의 하나이며, 크게 특별한 원인이 없는 경우와 다른 질병에 의해 나타나는 경우로 나눌 수 있습니다. 
두통은 환자가 느끼는 주관적인 증상으로 실제 두통을 호소하는 환자들 중 대부분은 심각한 기질적 질환이 없는 경우가 많고, 기질적 질환이나 다른 질병에 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통증의 유무를 알 수 있는 검사 소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경우가 많아, 그냥 참거나 환자들 스스로 진통제를 복용하는 등의 자가 치료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통은 시간의 경과에 따라 급성이나 아급성, 만성으로 분류하기도 하고, 원인에 따라 혈관성 두통, 긴장성 두통, 견인성 두통, 염증성 두통, 신경통 등으로 나누기도 하며, 두통의 속성에 따라 특발성 또는 원발성 두통, 증후성(이차성)두통으로 나누기도 하지만 환자들이 많이 찾게 되는 병·의원에서는 대개 특별한 기질적 원인이 없는 1차성 두통과, 기질적인 질병에 의해 나타나는 2차성 두통으로 나누게 됩니다.
의료기관을 방문했을 때 처음으로 또한 철저하게 하는 것이 문진으로 두통의 시작 시기, 기간과 시간에 따른 강도, 증상의 심한 정도와 위치, 두통의 악화요인과 완화요인, 두통 시작 전에 나타나는 증상이 있는지, 외상이나 음주 혹은 가족력 등을 묻게 됩니다. 
이때 두통이 갑자기 시작되고 강도가 심하거나, 열이 동반되거나 목 부분이 경직되며 나타난다거나, 의식상태가 변하며 나타나거나, 정도가 점점 심해지거나, 분사상 구토와 함께 나타나거나, 머리에 외상을 입은 적이 있는 사람에게 나타나는 경우에는 주의를 요하는 것으로 기질적 질환을 염두에 두고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두통에는 수많은 원인이 있어 모두 열거하기 어렵지만, 갑작스레 오는 두통은 수막염이나 뇌출혈과 같은 중풍, 녹내장이나 부비동염 등의 원인이 있으며 반복되는 두통은 외상후 두통이나 경추질환, 고혈압, 동정맥기형, 삼차신경통 등의 원인이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두통을 두풍(頭風), 진두통(眞頭痛), 뇌풍(腦風), 뇌두풍(雷頭風)등으로 부르기도 하였는데 현대의 뇌출혈이나, 외상, 삼차신경통, 고혈압 등을 포함하며 발생 원인이나 통증의 성질, 부위 등에 따라 다르게 불렀습니다.
또한 두통을 외적 요인에 의한 외감두통과 내적 요인에 의한 내상두통으로 나누어 외적 요인으로는 풍한(風寒), 풍열(風熱), 풍습(風濕) 등의 원인으로 보고 내적 요인으로는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간양상항(肝陽上亢), 선천적 허약 등으로 인한 신정부족(腎精不足), 음식섭취의 무절제나 질병을 앓은 후 비위허약(脾胃虛弱)으로 제때 영양공급을 못해 생기는 경우, 외상이나 오랜기간 병을 앓고 난 후 외사(外邪)가 침입하여 생기는 어혈(瘀血)등으로 나누어 치료하게 됩니다. 
 
광양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