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99주년 3.1절, 광양 평화의 소녀상 제막아픈 역사 기억하고, 평화를 염원하는 광양시민들의 의지 담아내
양재생  |  ttext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2  09:05: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광양 평화의 소녀상이 3.1절 99주년을 맞아 광양역사문화관 앞에서 제막기념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됐다.
제99주년 3.1절을 맞아 광양에도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염원하는 광양 평화의 소녀상이 제막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됐다.
광양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는 1일 오전 10시 30분, 광양읍 역사문화관 앞에서 제막기념식을 개최했다.
지역내 기관단체장과 평화의소녀상 건립에 힘을 보탠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제막기념식은 소녀상의 뜻을 기리는 헌정공연과 시민참여 축사 낭독, 3·1절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해 7월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준비모임을 통해 준비위원회 집행부가 구성된 후 광양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9월 공동대표 및 집행부를 선임하고 본격적인 모금활동에 들어갔다. 
건립기금 마련을 위한 모금운동과 함께 추진위는 전국공모를 거쳐 위안부 피해 소녀를 주제로 한 순천시에 거주하는 김대승 작가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꼭 다문 입의 소녀가 맨발로 양 손으로 비둘기를 들고 바라보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소녀의 손에 들린 비둘기는 전쟁을 빌미로 참혹한 인권유린이 없도록 기원하는 평화를 상징하고 있으며, 소녀의 꽉 다문 입은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죄를 꼭 받아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또, 소녀의 치마 저고리는 한민족을 상징하고 있으며, 소녀의 맨발은 국민을 보호할 나라를 잃은 참혹한 현실을, 소녀상의 받침대에 난 총탄 자국은 전쟁의 상처와 일재가 남겨놓은 잔재를 표현한 것이다.
소녀상을 떠받치고 있는 받침대의 바위는 굴곡진 우리의 역사를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모금에는 각계 각층 시민들의 참여로 당초 목표를 훌쩍 넘긴 9,558만 6,092원이 모금됐다.
1일 제막식에서 강용재 상임대표는 기념사를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아픔을 잊지 않기 위해 많은 시민들과 함께 오늘의 결과를 낳았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말아야하며, 시민들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제막기념식은 광양출신 의병장 백학선 선생의 손자인 백형모씨의 만세3창 선창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만세3창을 외치며 끝났다.
참석자들은 행사가 끝난 후 떡국을 나누어 먹으며 광양에 건립된 소녀상의 의미를 되새겼다.
양재생 기자
 
양재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김영훈  |  편집인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훈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