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기고
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 (1-05)임이시여! 이 일을 어찌하면 좋으리까
광양만뉴스  |  webmaster@gym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21  09:48: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장 희 구{시조시인.문학평론가 문학박사.필명 여명 장강 사) 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箜篌引(공후인)

                    白首狂夫의 처→ 여옥

건너지 마시기를 끝내 강을 건너시어

건너다 물에 빠져 그만 돌아 가셨으니

임이여 원통하여라 어찌하리 이 일을.

公無渡河 公竟渡河

공무도하 공경도하

公墮而死 當奈公何

타하이사 장내공하 

고대가요인 황조가․구지가 등 이 삼국유사에 전해지는데 반해, 공후인은 중국의 최표가 지은 고금 주(古今注)에 처음 전한다.

더러 중 국인의 작품으로 보기도 하지만 낙 랑군의 조선현이 있었던 대동강 나 루터가 나오는 것으로 보아 우리 작품으로 본다.

우리 문헌에는 17 세기 차천로(車天輅)의 [오산설림 초고]와 18세기 박지원(朴趾源)의 [열하일기] 등에서 보이고 있어 우 리 가사로 보는데, 고대 최초의 시 가로 공후인을 타면서 애달프게 읊 었던 고시가 한 수를 번안해 본다. 임이시여! 이 일을 어찌하면 좋 으리까(箜篌引)로 제목을 붙여본 사언고시다.

작가는 백수광부의 아 내 여옥(麗玉)이다. 진나라 최표(崔豹)가 엮은 [고금주(古今注)]에 관 련 설화와 함께 전해진 내용이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님이여, 강을 건너지 마소 / 님은 끝내 그 강을 건너셨네 // 건너다 물에 빠져 돌아가시니 / 아, 님이시여! 이 일 을 어찌하리까]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공후인을 타면서]로 번역된다. 원래 가사 모습은 전하 지 않으며, 한역된 가사가 전한데 서 비롯된다.

조선진졸 곽리자고 (霍里子高)가 강가에서 배를 닦고 있는데, 머리를 늘어뜨리고 호리병 을 찬 백수광부 하나가 강을 건넜 다.

그 아내가 좇아갔으나 그만 빠 져 죽고 말았다. 남편의 죽음을 한 탄하던 공후(箜篌)를 타며 노래 부 른 뒤 그도 빠져 죽었다. 이 광경 을 보았던 곽리자 고가 아내 여옥 (麗玉)에게 이 일 을 들려주자 여옥 은 공후를 타며 노래를 불렀던 것 이 시적인 배경이 된다.

공후를 타면서 노래를 불렀던 백 수광부의 처가 원 작자이지만, 그 말을 듣고 공후를 타서 후세에 전하는 곽리자고의 아 내 여옥을 시인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위험한 상황이 전개되 었음을 직감한다. 그래서 강을 건 너지 말라고 애원하는 시인의 모습 을 보게 된다. 화자는 그 남편의 자살과 같은 죽음에 대하여 많은 슬픔을 자아낸다. 강을 건너지 말라고 당부했더 니 끝내 강을 건너려다가 물어 빠 져 죽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화자 는 임이시여 [이 일을 어찌하오리 까]라고 절규하는 모습으로 보이 게 되는 시심으로 엮어냈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 은, ‘임은 강 건너지 말랬더니 끝내 건너셨네, 물에 빠져 못 돌아오니 이 일을 어쩔거나’라는 시인의 상 상력과 밝은 혜안을 통해서 요약문 을 유추한다.

작가는 여옥(麗玉:?∼?)으로 고 조선 때의 음악가이다. 뱃사공인 곽리자고의 아내로서, 악곡 <공후 인>의 작자다. 남편에게서 백수 광 부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공후(箜篌:우리나라의 옛 현악기)를 타면 서 <공무도하가>를 불렀다고 한다.

한치윤의 <해동역사>에도 이 설화가 실려 전한다.

【한자와 어구】箜篌: 악기의 하나. 引: 노래의 곡 조 곧 가곡. ‘공후’라는 악기 노래의 곡조인 인(引)을 탄다는 뜻으로 보 인다. 公: 임, 곧 자기 남편을 높여 부름. 無: ˜하지 말라. 渡河: 강을 건너다. // 竟: 마침내. 墮: 떨어지 다. 곧 빠지다. 而死: ˜을 해서 죽 다. ˜ 때문에 죽다. 當奈: 마땅히 이것을. 何: 어찌할까.

   
 

광양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