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기고
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 (1-10)비 온 뒤 매미의 한 울음소리에 산색은 푸르고
광양만뉴스  |  webmaster@gym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6  09:12: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장 희 구{시조시인・문학평론가 문학박사・필명 여명 장강 사)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聽蟬(청선) 

                                          금수각서씨

        주렴을 걷었는데 매미 소리 들리고
        물소리 맑은 소리 근처에 나는 구나
        비 온 뒤 가을바람에 사람에게 기대보네.
        捲簾高閣聽鳴蟬    鳴在淸溪綠樹邊
        권렴고각청명선    명재청계록수변
        雨後一聲山色碧    西風人倚夕陽天

        우후일성산색벽    서풍인의석양천

그림자를 보고 시상이 떠오르고, 물이 흐르는 소리만 들어도 시심이 우러나왔던 모양이다. 시인은 비 온 뒤에 깨끗한 자연에 취하면서 자연을 시적 화자로 대치시키는 시상을 본다. 이 시를 읽고 있노라면 시는 다른데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다. 억지로 쓰려고 머리를 동여 멘다고 시기 되지 않는 것이란 시적 구성을 찾게 되면서 부터다. 비가 추적추적 내린 뒤에 하찮은 매미소리를 듣고 시상을 떠올리면서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비 온 뒤 매미의 한 울음소리에 산색은 푸르고(聽蟬)로 제목을 붙어본 칠언절구다. 작자는 금수각서씨(今壽閣徐氏)로만 알려진다. 위 한시 원문을 번역하면 [주렴을 걷으니 높은 누각에서 매미우는 소리가 들리니 / 소리 맑은 개울 푸른 숲 근처에서 그 소리 나는구나 // 비 온 뒤 한 울음소리에 산색이 푸르러지고 / 사람은 가을바람에 해지는 하늘에 기댄다]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매미 소리를 들으며]로 번역된다. 자연의 아름다움에 심취하며 시상을 떠 올리고 있다. 작가는 매미가 여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가 싶더니만, 가을도 재촉하게 된다. 유충생활 7년이란 인고의 긴 잠에서 기지개 켜며 10일을 세상 사람들의 귀를 즐겁게 하기 위해 울어대는 것으로 그의 일생을 마감한다. 이를 아쉬워하는 듯 시상을 떠올린다.
 시인은 주렴을 살며시 걷어본다. 굳이 주렴을 걷지 않더라도 매미소리야 들었겠지만, 귀를 쟁쟁하게 울렸을 것이다. 그 매미 소리를 듣고, 개울물이 즐겁게 흐르고 있는 듯 시상을 떠올린다. 울음소리라는 곤충의 하소연에 물소리라는 자연의 아쉬움은 상호호응이 잘 맞아 떨어지는 지고 있음도 시상의 범주에 포함시켰다.
 그래서 화자는 비온 뒤 매미의 한 울음소리에 산색이 푸르러 진다는 시상을 떠올렸던 것이다. 가을은 뭐니뭐니 해도 수확의 계절, 사색의 계절이었음도 화자는 빼놓지 않았다. 봄철 다음으로 가을을 염두에 두고 읊었던 시가 유독 많았던 것 같다.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푸른색을 덧칠하는 산색까지도 호응시키려는 기발한 착상까지도 발견하게도 된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주렴 걷어 매미 보고 맑은 개울 푸른 숲에, 산색은 푸르고 해지는 바람 기대네’라는 시인의 상상력과 밝은 혜안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작가는 금수각서씨(今壽閣徐氏:?∼?)로 여류시인이다. 생몰연대와 그 자세한 행적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한자와 어구】
捲簾: 주렴을 걷다. 高閣: 높은 누각. 聽鳴蟬: 매미 울음소리 들리다. 鳴在: 소리가 있다. 소리를 내다. 淸溪: 맑은 계곡. 綠樹邊: 푸른 소나무 근처. // 雨後: 비온 뒤에. 一聲: 한 소리. 여기선 울음 소리. 山色碧: 산 색이 푸르다. 西風: 서풍. 가을 바람. 人倚: 사람이 기댄다. 夕陽天: 석양 하늘.

   
 

광양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