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물
강정일도의원, “전남에 맞는 커피품종 개발 필요”
황망기 기자  |  mkih@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8  09:1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남도의회 강정일 의원이 “전남 기후에 적합한 우수한 커피 품종을 개발한다면 농가 소득 창출에 이바지 할 수 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제364회 임시회 농업기술원 업무보고 및 2022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 예비심사에서 강정일 의원은  “커피는 아열대성 기후 작물 특성상 우리나라에서는 노지가 아닌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해야 하는데 전남은 아열대 과수 연구시설 등 기반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농업기술원 차 산업 연구소에서 충분한 인력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해 준다면 전남 기후에 적합한 우수한 커피 생두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FIS(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커피 시장은 2020년 2조 7,180억 원으로 2018년 대비 5.5% 성장했으며, 커피 수입 규모 역시 2021년 수입액 기준 5억 6,356만 달러로 2019년 이후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강 의원은 “국내 커피시장은 2조 원에 이르지만, 커피 재료인 커피콩을 전량 수입하고 있기에 전남  기후에 적합한 커피 품종을 개발하고 커피 산업화에 노력한다면 농가 소득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남의 커피재배는 현재 21개 농가, 4.4ha로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커피 생산, 가공·유통은 물론 체험관광까지 아우르는 농촌융복합형 적합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황망기 기자


황망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