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기고
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 (1-04)오직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수 없네
광양만뉴스  |  webmaster@gym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4  09:10: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장희구(시조시인, 문학평론가, 문학박사, 필명 여명 장강) 사) 한국한문교육연구원 이사장

                            絶句(절구)

성재 최충 달빛은 가득하여 연기 없는 촛불이요

자리 드는 산 빛은 초대 않은 손님인데

사람에 전할 수 없는 곡 소나무가 연주하오.

滿庭月色無烟燭 入座山光不速賓

만정월색무연촉 입좌산광불속빈

更有松絃彈譜外 只堪珍重未傳人

갱유송현탄보외 지감진중미전인 

어떤 이는 훗날 이 절구시를 [만 정월색(滿庭月色)]이라 바꾸어 보 기도 했다. 집안 뜰 안에 고요하게 비치는 달빛을 보면서 읊었기 때문 이리라. 고려시대 사설학교를 설립 하여 학생들이 구름과 같이 몰려들 어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한다. 해 동은 ‘발해의 동쪽’이란 뜻으로 곧 우리나라를 지칭하는데 [해동공 자]라 했다면 학문과 교육방침이 얼마나 컸던가를 짐작한다. 정원에 비치는 고요한 달빛을 보면서 혼자 보배로만 여길 뿐이라고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오직 보배로만 여길 뿐 사람에게 전할 수 없네(絶句)로 번역해 본 칠 언절구다. 작가는 성재(惺齋) 최충 (崔沖:984∼1068)이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뜰에 가득한 달 빛은 연기 없는 촛불이요 / 자리에 드는 산빛은 초대하지 않은 손님이 네 // 또 다시 소나무 현이 있어 악 보 밖의 곡을 재미있게 연주하느니 / 다만 보배로이 여길 뿐 사람에겐 전할 순 없네]라는 시심이다. 위 시제는 [절구를 지으며]로 번 역된다. 고려사회는 현종 대를 거 치면서 거란의 침입과 숭불정책으 로 유학에 대한 관심이 약화되고 관학인 국자감 교육은 부진한 상태 였다. 이에 최충은 관직에서 물러 난 후 유학의 보급과 유교적 지식 에 밝은 관리 양성을 목적으로 사 숙(私塾)인 9재학당을 개설했다. 사립교육을 강조하던 작자도 소나 무 현이 악보 이 외의 곡을 연주하 는 것이 시적이 배경이 되고 있 다. 시인은 절구 한 편을 지으면서 그 저 달빛, 산빛, 솔 바람 소리 이 세 마디면 족히 자기 혼자 가지고 싶은 깨끗한 자연을 이 루어진다고 생각 했다. 그러면서 달빛 산빛을 빗대 게 된다. 소나무 현이 아름다운 곡 을 연주하니 보배로만 여길 뿐 사 람에게 전할 수 없음도 탄식한다. 화자는 달빛은 연기 없는 촛불 이요, 산빛은 초대하지 않는 손님 이며, 소나무 현이 있어 멋진 곡을 연주하지만 사람에겐 전할 수 없다 는 비유법을 쓴다. 그러나 이를 바 르게 전할 수 있는 대상이 없음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백아절현 을 아련히 떠올리게 하는 작품이 다. 이것이 문학이요, 시적 감흥이 란 생각을 할 때 큰 스승을 대하는 듯하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 은, ‘뜰의 달빛 촛불이요 자리 산빛 손님이네, 소나무 현 악보 손님이 니, 보배로만 여길뿐’이라는 시인 의 상상력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 한다. 작가는 성재(惺齋) 최충(崔沖:984∼1068)으로 고려 전기의 문신이다. 다른 호는 월포(月圃), 방회재(放晦齋)라고 전한다. 사학 12도의 하나인 문헌공도의 창시자 다. 글씨와 문장에 크게 뛰어났으 며 <고려사> 열전에 의하면 해동 공자로 널리 추앙되었다. 문집 < 최문헌공유고>가 전한다. 【한자와 어구】滿庭: 뜰에 가득하다. 月色: 달 빛. 烟燭: 연기라는 뜻. 無烟燭: 연 기 없는 촛불. 入座: 자리에 들다. 山光: 산빛. 不速賓: 초대하지 않 는 손님. // 更: 다시. 有松絃: 소나 무현이 있다. 彈譜外: 악보 밖의 곡 을 연주한다. 只: 다만. 堪珍重: 보 배로만 여기다. 未傳人: 다른 사람 에게 전할 수 없다.

   
 

 

광양만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획특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길
전남 광양시 사동로 2  |  대표전화 : 061-791-091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181호  |  발행인 : 황망기  |  편집인 : 황망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망기
Copyright © 2013 광양만뉴스. All rights reserved.